본문 바로가기
초하문학/짧게 읽는 수필 - 작은 생각(미출간초고)

꿈 이야기

by 초하 임종명 하늘초롱 2019. 11. 10.


꿈 이야기


요즘 새로운 인연이 맺어지려 하는지, 기억에 남는 꿈을 꾸었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꿈 이야기를 해보려 합니다.


꿈은 누구나 꾸지만 어떤 꿈은 기억에 남기도 어떤 꿈은 기억에서 사라지기도 합니다.

인간은 하루에 여러 개의 스토리를 가진 꿈을 꾸기도 하고, 하나의 스토리를 여러 번에 나누어 꾸기도 합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꿈에 대해 그 의미하는 바를 알지 못하여 때로는 답답한 경우도 있고 궁금한 경우도 있으며, 때로는 그냥 지나치기도 합니다.

중요한 것은 사소한 꿈일지라도 꿈에는 반드시 그 의미하는 바가 있다는 것입니다.


많은 이들이 꿈이 시사하는 바를 알고자 혹은 알려주고자 해몽에 접근을 하게 됩니다. 

그러나 이는 쉬운 일이 아니며, 제가 자원봉사 차원에서 답글을 통해 도움을 주고자 하는 온라인 매체에서도, 많은 분들이 해몽에 답글을 다는 것을 볼 수가 있습니다. 해몽에 정답이 없다는 것은 일견 맞는 말이며, 사람에 따라 그 풀이가 달라질 수 있음은 당연지사 이겠지만, 가끔 풀이의 내용을 보면, 정말 꿈과는 상관이 없는 전혀 다른 의미의 해몽을 달고 있는 것을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필자는 언제부터인가 꿈의 내용을 보면 그 의미가 떠오르는 이상한(?) 능력 아닌 능력이 생겨, 현재 온라인 매체에서 순수한 자원봉사로 답글이 달리지 않은 꿈에 대해서 만, 해몽을 하여주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분들이 어떻게 알았냐며 신기하게 생각하시고 감사의 표현과 문의를 해오시는 분들이 늘고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참고로 필자는 크리스천이며, 미신이나 점 혹은 무속과는 무관한 개인일 뿐이며, 작가입니다.

성경에서도 애굽이라는 중동지방의 고대 국가 총리가 된, 요셉이 왕인 파라오의 꿈을 해몽하여, 파라오의 큰 신뢰를 얻었고, 이로 인해 애굽이라는 고대 국가의 총리에 까지 오르게 되는 것은 성경과 역사를 통하여 잘 알려진 사실입니다.

한마디로 해몽은 무속과는 상관이 없다는 말입니다.


필자에게도 이런 이상한(?) 해몽의 능력 아닌 능력이 생기게 되어, 봉사를 해오고는 있지만, 이상하게도 믿지 못하시겠지만 제 꿈에 대해서는 어떤 꿈을 꿀지라도 그 의미가 떠오르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그 의미를 확실히 알 수가 없지만, 중요한 느낌이 나는 꿈의 경우, 기록을 하고 있으며, 언젠가 의미하는 바를 알게 되리라 생각합니다.


어젯밤의 꿈 역시 무언가 시사하는 바가 있는 듯하여, 해몽이 아닌 내용을 소개해 보고자 합니다.


나는 꿈속에서 우리나라의 최고급 호텔의 펜트하우스와 같은 아주 고급의 객실에서 묵으며, 쉬고 있었는데, 나와 인연을 맺고자 하거나, 맺으려 하는 어떤 여성이 꿈에 등장하여, 자신의 나라에서 급히 비행기를 타고 한국으로 들어와 나의 어머님과 가족들을 자신의 숙소인 호텔의 최고급 객실로 초대하여 나에 대해 묻고 상담하는 상황이 전개되고 있었습니다. 


나는 이 소식을 듣고 아는 지인의 헬기를 타고 그녀를 만나고자 그녀가 묵고 있는 호텔을 향하여 빠른 속도로 날아가고 있는데, 첨부된 사진처럼 온 도시가 구름 위에 있는 듯, 구름 위에 묻힌 듯, 마치 천국을 연상시키는 장관이 눈앞에 펼쳐졌고 도시의 정점에 도착한 나는 빠르게 하강을 지시하여 착륙을 시도하였습니다.



반면에 그 여성은 내 가족과의 면담을 마치고, 나의 사랑하는 두 딸을 위하여 그녀와 같이 동행한 오페라단을 동원하여 공연을 연습하며 준비하고 있더군요. 수많은 오페라 단원들이 여러 가지 모습으로 분장하며 즐겁고 행복한 모습으로 춤을 추고 연습하는 과정을 잠시 지켜보다가 행복한 느낌으로 꿈에서 깨었습니다. 

아마도 첨부된 위 아래 두 장의 사진이 꿈의 모습을 거의 대변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앞서 얘기한 바와 같이 이 꿈이 시사하는 바는 알지 못합니다. 하지만 모든 꿈에는 그 의미가 있는 것이며, 이 꿈 또한 무언가를 나에게 말하고자 하는 것입니다.  다른 이들의 꿈과는 달리 내가 꾼, 나의 꿈에 대해 전혀 아무런 의미가 떠오르지는 않지만, 잠에서 깨었을 때, 행복한 느낌이 들었다는 것입니다.


언젠가 누군가에 의해 그 의미를 알게 될 지도, 될 수도 있습니다. 이 글을 읽는 분들도 자신의 꿈에 대해 그냥 꿈이라 치부하여 지나치지 마시고 꿈에서 깨고 난 후에, 그 꿈을 기록하여 의미를 알아보고자 한다면, 삶을 살아가는 데 있어서 도움이 될 것이라 믿습니다.


잊지 마세요!

모든 꿈에는 그 의미하는 바가 있습니다.




'초하문학 > 짧게 읽는 수필 - 작은 생각(미출간초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누구 하나 억울하지 않은 나라  (0) 2019.11.18
'종 鐘' 이라는 한자 이야기  (0) 2019.11.17
꿈 이야기  (0) 2019.11.10
출산 혁명  (0) 2019.11.05
진정한 사랑  (2) 2019.11.02
순수의 시대  (0) 2019.11.02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