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란주60

하루에 천년을 담아 하루에 천년을 담아 한 가지 소원이 있다면그리운 사람을 보고 싶습니다영혼에 새겨진 그런 하루로삶의 순간을 장식하고 싶습니다 설혹 단 하루뿐일지라도내게는 행복이 가득한 하루이고기억 속, 추억이란 이름으로뜨거운 심장에 새겨질 것입니다 한 가지 소원이 있다면시간을 쪼개고 또 쪼개어1분을 하루 같이 살 것이며그리운 이와 함께할 것입니다 설혹 쪼개진 시간들이바람처럼 스쳐 지난다 해도내게는 행복과 기쁨이 자리한시간들로 기억되어질 것입니다 단 하루를 보내더라도수많은 시간들이 함께할 것이며품었던 사랑을 가득 채우며언제나 사랑할 것입니다 내게 단 한 가지 소원이 있다면그리운 사람을 보는 것이며하루에 천년을 담아그리운 이를 사랑할 것입니다 2020. 10. 24.
가을이 불어오네요 가을이 불어오네요 가을이 불어오네요지난여름과 이별하며노란빛 주홍빛 물들여또 다른 추억으로 오네요 파란 하늘로 채색하고하얀 구름으로 덧입혀바탕칠로 공간을 채우고보란 듯 다가오네요 형형색색 고깔 빛 향기를 무심한 듯 스쳐 지나는바람에 실어 띄우며가을이 내게 오네요 긴긴날 고깔 빛 향기가가는 길에 동행해 준다면내 마음도 바람에 실려향기 되어 떠나고 싶네요 가을이 불어오네요추억으로 그리움으로그리고 마지막 사랑으로향기 되어 불어오네요 2020. 10. 23.
그리울 때가 있습니다 그리울 때가 있습니다 살다 보면 가끔은보고픔에 그립습니다때론 살던 곳이 그립고때론 지난 시간들이때론 사랑하는 이들이정말 그립습니다 현재를 살아가며원하지 않은 현실과이별 아닌 이별에아픔을 품에 안아그리움에 목이 메어보고픔에 그립습니다 현실이 발목을 잡아깊은 수렁 속에 잠겨홀로 헤맬 뿐이지만당장이라도 달려가품에 안아 사랑한다말하고 싶습니다 설혹 살아가는 동안볼 수 없다 하더라도마음에 새길 것이고영혼에 새길 것이며빛 가운데로 걸어가도잊지 않을 것입니다 많은 시간들이 지나홀연히 이슬이 맺히고바람이 살결에 스치면잊힌 삶에 그리움에보고파 찾아온 것이라기억해 주십시오 2020. 10. 22.
北海道 北海道 때론 추운 겨울이 오면 차가운 바람 사이로펑펑 나리는 눈을 맞이하며 여기저기 왁자지껄 소리눈싸움에 한창인 아이들 지나겨울을 걸어가고 싶다 흰 눈 날리면 마음이 들떠추운 겨울 속 포근함으로 스민백야의 들판을 홀로 걸으며 두툼한 가죽 재킷을 두르고하얗게 뒤덮인 겨울의 왕국을입김 내뱉으며 맞이하고 싶다 눈 나리는 겨울이 선물해 주는때론 고독 그리고 깊은 상념어쩌면 살고자 하는 의지일까? 얼어붙은 바람이 나를 깨우면눈 덮인 북해도에 달려가겨울에 나를 맡겨 보고 싶다 2020. 10. 21.
행복을 주는 사람 행복을 주는 사람 내가 가는 길이 험하고 멀지라도 그대 함께 간다면 좋겠네 우리 가는 길에 아침 햇살 비치면 행복하다고 말해주겠네이리저리 둘러봐도 제일 좋은 건 그대와 함께 있는 것 그대 내게 행복을 주는 사람 내가 가는 길이 험하고 멀지라도 그대 내게 행복을 주는 사람 그대 내게 행복을 주는 사람 내가 가는 길이 험하고 멀지라도 그대 내게 행복을 주는 사람 때론 지루하고 외로운 길이라도 그대 함께 간다면 좋겠네 때론 즐거움에 웃음 짓는 나날이어서 행복하다고 말해주겠네이리저리 둘러봐도 제일 좋은 건 그대와 함께 있는 것 그대 내게 행복을 주는 사람 내가 가는 길이 험하고 멀지라도 그대 내게 행복을 주는 사람그대 내게 행복을 주는 사람그대 내게 행복을 주는 사람 내가 가는 길이 험하고 멀지라도 그대 내게 .. 2020. 10. 20.
소중한 사람 소중한 사람 그대 오늘 하루가 힘들었나요힘들고 지칠 때면내게 기대요언제든 내 곁에 와편히 쉬어요 그대의 모습 보면마음 아파요그대 눈에 눈물이맺혀 흐르면내 마음도 울적해 함께 울어요 힘들고 지칠 때면나를 기억해요나 그대 사랑함에늘 감사해요그대 내게 소중한사람이에요 그대는 하나뿐인보석이에요지금은 힘들어도시간 흐르면스스로 올라서서빛날 거예요 2020. 10. 19.
주님 위로하시니 주님 위로하시니 나의 마음에 항상주님 계시니험한 길을 걸어도 힘들지 않네 폭풍우 몰아치고비바람 불어도주님 동행하시니두렵지 않네 지나온 인생길눈물 가득해도주님 위로하시니슬프지 않네 세상에 홀로 되어빈들을 걸어도주님 목자 되시니외롭지 않네 주님께서 토닥여안아주시니평화가 하늘에서내게 나리네 2020. 10. 18.
사랑의 저주 사랑의 저주 마치 天刑처럼 새겨져지워지지 않는 저주죽을만치 사랑하였고사랑은 저주로 남았다 날카로운 비수에 의해깊숙이 새겨진 사랑은지우려 하면 고통만이새겨진 틈새로 흘러 죽을만치 아프다는 것의저주를 이제야 깨달으니이리 깊게 패여 아프다면차라리 쳐다보지 말 것을 눈에 담으니 머리에머리에 담으니 마음에결국에는 심장에 새겨져天刑의 저주로 남았으니 그 누구는 애써 외면하며사랑에 등 돌려보내나니형벌은 나의 영혼에 미쳐지옥 속에 하루를 보낸다 2020. 10. 11.
보고 싶다 보고 싶다 보고 싶다잠깐 스칠지라도먼 발치에서라도 보고 싶다혹여나 한걸음 다가서그녀의 향내 맡으며 보고 싶다조용한 카페에 앉아레몬차 한잔 마시며 보고 싶다그리움에 반가움에찬찬히 들여다보며 보고 싶다환하게 웃는 모습의예쁜 보조개 미소를 수없이 많은 나날을그리워하며 사랑했다말하고 싶다 2020. 9. 20.
너의 빈자리 너의 빈자리 눈을 떠 바라보니텅 빈 공간만 남아함께한 기억도함께한 시간도모두 사라져 버린너의 빈자리 그저 하염없이쳐다만 볼 뿐입가엔 한숨이눈가엔 눈물이멍한 눈망울은바라만 볼 뿐 끝없는 시선 속에스스로를 가두고한 곳만 응시하며지나간 시간들을소환하여 물어도답이 없는 빈자리 이제 어떻게 하나어디로 가야 하나나의 전부를 잃어누구도 찾지 않는공허한 울림 속너의 빈자리 돌아와 줄래?내게 남은 마지막희망 속 외침부탁해!너의 빈자리를다시 채워줘... 2020. 8. 6.
달빛 달빛 어둠 속에 서슬 퍼런 푸른 달빛이허공을 가르며 비수처럼 비추이고뜨거운 심장을 겨냥하며 달려들어마치 시간을 정지시킨 듯 고요 속으로 한없이 밀어 넣는다 쿵쿵 거리며 분출되지 못한내면의 뜨거움은 달빛에 노출되며지난 시간들에 회한을 부르고돌아올 수 없는 시간의 강으로천천히 이끌어 한 걸음씩 나아간다 오랜 시간 왜인지 알 수 없었던심장의 뜨거운 박동 소리가푸른 달빛에 적셔지며 비로소지나간 시간들을 소환하고그리움에 몸부림쳤음을 알려준다 돌아가고 싶고 돌아갈 수도 있겠지만혼자서는 돌아갈 수 없는 것이니모든 것이 하늘에 정하여진 이치리라내가 가는 길이 원한 바는 아니지만그리움을 품어 달빛에 걸어 가리라 2020. 7. 6.
숨바람 숨바람 숨 바람 하늬바람 蘭香이 퍼져가니수줍은 미소 지어 보조개 꽃 피우네 바람에 전해지려나 보고 싶은 이 마음 2020. 6. 29.
바람이 되어 바람이 되어 늘 불어오는 바람이 좋다따뜻한 바람이든 시원한 바람이든북극의 찬기운이 담겨있는 바람이든언제나 불어오는 바람이 좋다 바람이 되어 떠나고 싶고바람이 되어 돌아가고 싶고바람이 되어 사랑하는 이에게다가서 감싸 안고 싶다 다음 생이 있다면 바람이 되어눈물 속에 맺힌 사랑하는 이에게때로는 시원한 바람 되고때로는 따뜻한 바람 되어 언제나 불어 감싸 안으며 다가서바람이 그대 살결에 스치면나를 추억할 수 있기를 바라며늘 부는 바람이 되고 싶다 2020. 6. 20.
香氣 香氣 바람에 날리려네 님 향한 그리움을두둥실 떠올라서 살포시 내려앉아남풍에 띄운 이 마음 향기 되어 닿기를 2020. 2. 19.
방황 방황 빗방울 떨어져 땅 꺼풀 적시우고한 방울 두 방울 소리 내어 흐느낄 때흔들린 오랜 마음은 길을 잃어 방황하네 2020. 2.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