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20/1033

가을이 불어오네요 가을이 불어오네요 가을이 불어오네요지난여름과 이별하며노란빛 주홍빛 물들여또 다른 추억으로 오네요 파란 하늘로 채색하고하얀 구름으로 덧입혀바탕칠로 공간을 채우고보란 듯 다가오네요 형형색색 고깔 빛 향기를 무심한 듯 스쳐 지나는바람에 실어 띄우며가을이 내게 오네요 긴긴날 고깔 빛 향기가가는 길에 동행해 준다면내 마음도 바람에 실려향기 되어 떠나고 싶어요 가을이 불어오네요추억으로 그리움으로그리고 마지막 사랑으로향기 되어 불어오네요 2020. 10. 23.
그리울 때가 있습니다 그리울 때가 있습니다 살다 보면 원치 않더라도그리울 때가 있습니다때론 살던 곳이 그립고때론 지난 시간들이때론 사랑하는 이들이정말 그립습니다 현재를 살아가며원하지 않은 현실과이별 아닌 이별에아픔을 품에 안아그리움에 목이 메어늘 그립습니다 현실은 발목을 잡고깊은 수렁 속에 잠겨홀로 헤맬 뿐이지만당장이라도 달려가품에 안아 사랑한다속삭이고 싶습니다 설혹 남은 삶에볼 수 없다 하더라도마음에 새길 것이고영혼에 새길 것이며빛 가운데로 걸어가도잊지 않을 것입니다 많은 시간들이 지나홀연히 이슬이 맺히고바람이 살결에 스치면잊힌 삶에 그리움이보고파 찾아온 것이라기억해 주십시오 2020. 10. 22.
北海道 北海道 때론 추운 겨울이 오면 차가운 바람 사이로펑펑 나리는 눈을 맞이하며 여기저기 왁자지껄 소리눈싸움에 한창인 아이들 지나겨울을 걸어가고 싶다 흰 눈 날리면 마음이 들떠추운 겨울 속 포근함으로 스민백야의 들판을 홀로 걸으며 두툼한 가죽 재킷을 두르고하얗게 뒤덮인 겨울의 왕국을입김 내뱉으며 맞이하고 싶다 눈 나리는 겨울이 선물해 주는때론 고독 그리고 깊은 상념어쩌면 살고자 하는 의지일까? 얼어붙은 바람이 나를 깨우면눈 덮인 북해도에 달려가겨울에 나를 맡겨 보고 싶다 2020. 10. 21.
행복을 주는 사람 행복을 주는 사람 내가 가는 길이 험하고 멀지라도 그대 함께 간다면 좋겠네 우리 가는 길에 아침 햇살 비치면 행복하다고 말해주겠네이리저리 둘러봐도 제일 좋은 건 그대와 함께 있는 것 그대 내게 행복을 주는 사람 내가 가는 길이 험하고 멀지라도 그대 내게 행복을 주는 사람 그대 내게 행복을 주는 사람 내가 가는 길이 험하고 멀지라도 그대 내게 행복을 주는 사람 때론 지루하고 외로운 길이라도 그대 함께 간다면 좋겠네 때론 즐거움에 웃음 짓는 나날이어서 행복하다고 말해주겠네이리저리 둘러봐도 제일 좋은 건 그대와 함께 있는 것 그대 내게 행복을 주는 사람 내가 가는 길이 험하고 멀지라도 그대 내게 행복을 주는 사람그대 내게 행복을 주는 사람그대 내게 행복을 주는 사람 내가 가는 길이 험하고 멀지라도 그대 내게 .. 2020. 10. 20.
長松 長松 남산 위 푸른 솔아 일송정 푸른 솔아모진풍파 이겨내어 낙락장송 되었나니지조가 만방에 뻗쳐 이국편민 하리라 2020. 10. 20.
소중한 사람 소중한 사람 그대 오늘 하루가 힘들었나요힘들고 지칠 때면내게 기대요언제든 내 곁에 와편히 쉬어요 그대의 모습 보면마음 아파요그대 눈에 눈물이맺혀 흐르면내 마음도 울적해 함께 울어요 힘들고 지칠 때면나를 기억해요나 그대 사랑함에늘 감사해요그대 내게 소중한사람이에요 그대는 하나뿐인보석이에요지금은 힘들어도시간 흐르면스스로 올라서서빛날 거예요 2020. 10. 19.
주님 위로하시니 주님 위로하시니 나의 마음에 항상주님 계시니험한 길을 걸어도 힘들지 않네 폭풍우 몰아치고비바람 불어도주님 동행하시니두렵지 않네 지나온 인생길눈물 가득해도주님 위로하시니슬프지 않네 세상에 홀로 되어빈들을 걸어도주님 목자 되시니외롭지 않네 주님께서 토닥여안아주시니평화가 하늘에서내게 나리네 2020. 10. 18.
별 둘에 사랑 담겼네 별 둘에 사랑 담겼네 깊어가는 가을밤 하늘푸른빛 반짝이는 별 하나모두 모여 빛줄기 흘러깊은 밤 강물로 흐르네 어린 시절 장독대 누워누나와 함께 보았던 엄마별 아빠별 아기별그 모습 그대로 반기네 도시의 빛 속엔 별 하나고향집 하늘엔 은하수빛을 품어 하늘에 흘러어릴 적 추억 품었네 추억이 별 되어 흐르니깊어가는 가을밤 은하수별 하나에 추억 담기고별 둘에 사랑이 담겼네 2020. 10. 18.
시간의 끝 시간의 끝 나의 시간이 가려나 보다시간의 끝을 알려 주는 듯 지나온 삶에 돌아올 수 없는강을 건넌 친구들이 꿈속에하나 둘 보이기 시작한다 이전에는 승일이가오늘은 만불이 현철이다 기억 속에 묻혀 잠시 잊었던추억 속의 사랑했던나의 보고 싶은 친구들 그들이 밝게 웃는 모습으로보이기 시작했다 마치 나의 시간이 이제는 가려하는 듯꿈속의 친구가 나를 반긴다 숨소리 조차 잠든 깊은 밤에 시간의 끝이 나를 맴돈다 2020. 10. 16.
소녀 소녀 앳된 모습의 그녀는늘 싱그러운 사과처럼상큼한 미소 지어내 품에 안겼습니다 같이 있어도 그립고같이 있음에도 보고팠던나의 사랑 나의 연인내 품에 안았습니다 새벽이슬 내려앉은한송이 국화꽃 같은청초함을 간직한앳된 소녀의 사랑 우리의 시작이 언제인지기억조차 존재치 않는늘 함께 동행하여 온나의 연인 나의 사랑 그리움에 보고픔에꿈속에서라도 만나길 단 하나의 소원삼아오늘 밤 달려갑니다 2020. 10. 15.
가을맞이 가을맞이 가을이 내게 묻습니다어디까지 왔냐고무더운 여름을보낸 지 오래인데왜 아직 머물러반기지 못하는지 가을이 내게 손짓합니다어서 와 함께 가자며노랑 빨강 초록이함께 어우러진 세상에가을이 함께 가자손짓을 합니다 파란 하늘에 높이 걸린구름을 벗 삼아시원한 바람을동행으로 길 나서며오늘도 날 기다리는가을 맞으러 갑니다 2020. 10. 15.
일본 오사카의 하류인생 일본 오사카의 하류인생 첨부된 영상은 현재 일본의 민낯을 그대로 보여주는 현실입니다. 일본 정부와 공무원들이 국민들을 얼마나 우습게 보고 있는지 알 수 있으며, 영상을 보는 내내 불과 얼마 전 대한민국의 모습을 보는 것 같은 생각이 머리를 떠나지 않더군요. 마치 거울을 보는 것 같았습니다.본 영상은 'KBS 다큐 인사이드'라는 프로를 통하여 방영된 것인데, 현재 일부를 제외하고는 우리나라와 별반 차이가 없다는 생각이 들며, 나라를 떠나 사람이 살아가는 삶을 이야기하는 것이기에 한 번은 꼭 봐야 하는 다큐라는 생각이 들어 포스팅합니다. 제목은 '오사카 하류인생'이지만 우리네 서민들을 말하는 것이며, 정부의 빠른 대처와 지자체의 수장과 관계 공무원들이 전근대적인 모습에서 탈피하여 시민들의 말에 귀를 기울여야.. 2020. 10. 15.
신용불량을 두려워 말라! 신용불량을 두려워 말라! 살다 보면 이런저런 이유로 금전적 어려움에 처할 수 있으며, 타인에게 금전을 융통하거나 금융기관이나 대부업체를 이용하여 금전을 융통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당연히 타인의 금전이기에 갚아야 하는 것이 옳으며 대부분의 사람들은 열심히 일을 하여 갚고 있을 것입니다.어떠한 경우에서든 금전적 어려움에 처하게 된다면, 스스로에 국한되지 않고 가족에게까지 영향을 미치게 되어 정말 어려운 상황에 몰리게 되면 부부 간에 이별이나 연인 간에 헤어지는 경우에 까지 나아가게 되는 안타까운 상황이 발생하게 됩니다.하늘에서 돈이 뚝 떨어지지 않는 다음에야 해결책이 없고 불안한 마음과 더욱 어려운 상황에 몰리게 되는 경우가 비일비재합니다. 정말 어려운 상황에 몰리게 되어 설혹 신용불량자가 된다 하더라도 적.. 2020. 10. 15.
친구 친구 세상에 많은 친구들이 있겠지만어떤 친구이고 싶냐고 묻는다면 단연코 이런 친구이고 싶습니다 언제나 연락할 수 있는 친구만나면 반갑게 맞아주며버선발로 반겨주는 친구늘 웃어주고 함께 기뻐해 주며자신의 아픔인양 울어주는 친구 작은 도움이라도 최선을 다하며말보다는 실천이 앞서가는소소한 것까지 잊지않고 챙기며가장 힘들고 어려울 때 곁에 있는그런 친구가 되고 싶습니다 서로 생각이 다를지라도맞장구치며 동의해 주는그런 친구로 기억되고 싶습니다 살다 보면 수많은 친구를 만나지만마지막까지 함께 동행하는그런 친구로 남고 싶습니다 같은 곳을 바라보며인생이란 길을 함께 걸어주어정말 행복했던 친구가 되고 싶습니다 2020. 10. 12.
뚝방길 가을 뚝방길 가을 뚝방길 걸어 가을 보니 파란 지평선 맞대고한들한들 코스모스가을 향기 돋우네 사랑이 스며든 추억가을 들녘의 뚝방길고추잠자리 뱅뱅 돌던님과 함께 걸었던 길 가을 나비 날개 짓에짝을 이뤄 춤추고기러기 먼 하늘에손짓하며 날아드네 이제나 오시려나저제나 오시려나그리움에 기다림에홀로 되어 걸어가네 2020. 10. 12.